'작은 소리까지 크게 키우는' 소셜 콘치

이재명 인터뷰 태도논란, 시비조부터 셀프커트까지

이재명 인터뷰(사진=노컷뉴스 영상 캡처).

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 인터뷰가 화제다.

이 당선자는 13일 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당선이 확실시되자 인터뷰에 응했다. JTBC 뉴스룸과 인터뷰에서 JTBC 앵커는 “아까 말씀 중에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하셨다.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한 얘기인가?”라고 물었다.

사진=노컷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

사진=노컷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

이 당선자는 “어떤 책임을 말하는가? 나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.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.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나 보다”라며 민감하게 반응했다.

이 당선자의 이러한 대응은 자신을 곤경에 빠뜨렸던 ‘여배우 스캔들’ 의혹에 대한 연이은 질문 때문이었다는 게 중론이다. 하지만 “(인터뷰하다 다른 얘기를 하면) 내가 끊어버릴 거야”, “예의 없이 엉뚱한 질문만 한다”라며 민감하게 반응해 현장에 있는 사람들을 당황케 했다.

네티즌들은 이 당선자의 인터뷰 태도에 주목했다. 많은 네티즌이 “기자들의 질문이 무례했더라도 저렇게 대응하면 안 된다”라며 이 당선자를 질타했다. “앵커가 직접 여배우 스캔들에 관해 묻지도 않았는데 저렇게 노발대발하는 건 마치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꼴”이라는 날카로운 지적도 있었다.

연이은 반말을 문제 삼는 네티즌도 많았다. 이 당선자는 “자꾸 엉뚱한 질문을 해서 안 돼”내가 끊어버릴 거야”, “예의가 없어” 등 계속해서 존칭을 생략하는 모습이었다.

사진=노컷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

사진=노컷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

사생활을 묻는 방송사의 질문은 누구나 불쾌하게 느낄 질문이다. 하지만 의연하게 대처하지 못하고, 강압적인 태도와 반말을 일삼는 이 당선자의 인터뷰 태도 또한 좋게 보이지는 않는다. 이 당선자는 경기도에서 56.4%의 지지를 받으며 경기도지사에 당선됐다.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35.5%의 표를 확보해 2위에 머물렀다.

By | 2018-06-14T10:19:16+00:00 2018-06-14 10:19|

Leave A Comment